본문 바로가기
다큐멘터리 3일
다큐멘터리 3일

다큐멘터리 3일

방영시간 일 오후 10:40 ~ 방영기간 2007.05.03 ~

잊지 못할 가족과의 시간, 다음에 또 오자! |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서귀포 치유의 숲 72시간” | KBS 210613 방송

2021.06.14 재생수 20

다큐멘터리 3일 (일요일 밤 11시 5분 KBS 2TV)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서귀포 치유의 숲 72시간” (2021.06.13. 방송) 말이 말을 만들고, 말이 삶을 고단하게 하지만, 숲은 말이 없다. 조용히 위로를 전할 뿐.. 15km의 숲길을 따라 빼곡하게 줄지어 선 나무들만큼이나 다양한 삶의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는 ‘서귀포 치유의 숲’ ■ 고요함, 그 속에서 들려오는 바람의 노래! 한라산 남쪽, 시오름과 마을이 연결되는 자리에 위치한 서귀포 치유의 숲. 이곳에는 주중 150명, 주말 300명만이 사전 예약을 통해 입장이 가능하다. 2017년 처음 예약제가 시행되고, 인터넷을 사용하기 어려운 어르신들이나 우연히 숲을 방문한 여행객들의 반발도 많았다. 숲을 자랑하고 싶지만, 왔던 길로 돌려보내야 하는 직원들의 마음도 편치 않다. 그러나 이런 노력 덕분에, 숲도 사람도 건강과 여유를 누릴 수 있게 되었다. ■ 인생 2막, 치열했던 삶에 마침표를 능력은 필수, 성공은 덤. 치열한 일상을 견뎌내며 ‘쉼’을 잊어버린 사람들. 자연의 경건함 앞에 서면 필사적으로 뒤쫓던 가치들의 부질없음을 절로 깨닫게 된다. 놓치고 흘려보낸 소중한 가치를 되찾기 위해, 인생의 전환점 앞에서 비워내는 방법을 연습한다. ■ 삶의 끝에서 숲으로 돌아오다 산림 휴양 해설사로 근무하고 있는 오종석 씨(67세)는 5년 째 폐암으로 투병 중이다. 항암치료로 걷는 일도 어려워졌던 그가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숲이 가진 치유의 힘 덕분이라고 말한다. 꽃이 피고 낙엽이 지듯. 자연의 순리대로 마음을 비워내고 나니 일상의 행복들이 스며들어 빈자리를 메웠다. ‘치유’에 대한 간절한 열망을 품고 숲을 찾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나누기 위해, 그는 오늘도 살아있음에 감사하며 숲길을 오른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