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겨레와 더 빨리 만나는 습관

한겨레TV

[내 손안의 Q] ‘청소년 성매수자’ 판사가 되살린다?

성 매수 가해자 대부분 집행유예•벌금 법정형 높아져도 재판에 가면 실형을 면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매매를 주도한 청소년들의 파국적 결말을 담은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이 화제입니다. 드라마 속 청소년 성 착취는 우리 사회의 일부처럼 자연스럽게 녹아있습니다. 하지만 드라마에서만 벌어지는 특별한 일일까요? '대학생인 A는 채팅 어플을 통해 17살인 B에게 성매매를 권유했다. 10일 후 A는 모텔에서 17살인 B를 만나 성행위를 하고 3만 원을 제공했다. 또한 성행위를 동의 없이 촬영하고 이 사진 3장을 성명불상 2명에게 전송했다.' 2019년 서울동부지법의 판결 내용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인간수업'의 장면보다 더 충격적이었습니다. 하지만 더욱 놀라운 것은 판결이었습니다. A는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받고 실형을 면했습니다. 한겨레TV. 【내 손안의 Q】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랜덤채팅에 19세로 등록하자 성매매 제안 쏟아져 문제의 '핵심'인 가해자들은 "성 착취의 프로 사냥꾼" “매수자들은 청소년 성 착취의 선수들이거든요 가장 성공 확률이 높은 사냥 방식으로 아이들에게 접근합니다” - 이현숙 탁틴내일 대표 청소년 성 착취의 플랫폼으로 랜덤채팅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제작진이 직접 랜덤채팅에 19살 여성으로 등록을 하자 수많은 성 매수 메시지들이 쏟아졌습니다. 랜덤채팅이라는 사냥터에서 성 착취자들에게 우리 청소년들은 사냥감인 셈입니다. “랜덤채팅은 성 착취자들의 욕망을 채우기에 용이한 방식으로 계속 발전하고 있습니다.” - 김민영 다시함께 상담센터 소장 이처럼 청소년 성 착취 문제의 핵심은 가해자들에게 있습니다. 수요 발생을 차단해 '산업화'를 막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법원은 이들 가해자들에게 솜방망이 처벌을 내려 왔습니다. 한겨레TV. 【내 손안의 Q】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9년~2020년 5

2020.06.03 재생수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