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 만드는 기쁨

SBS

철야 농성에 상경 투쟁까지…'택배 대란' 현실화 눈앞

<앵커> 지난 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 택배노조가 투쟁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우체국 택배 노동자들이 서울 여의도 우체국에서 점검농성에 들어갔고, 오늘(15일)은 노조원 5천여 명이 상경 투쟁까지 벌일 예정입니다. 먼저 한상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택배노조 소속 우체국 택배 노조원들은 어제 오전부터 서울 여의도 우체국 건물 1층을 점거한 뒤 여든 명 정도가 철야 농성을 벌였습니다. [김태완/전국택배노동조합 수석부회장 : 분류 비용 미지급 대국민 사기극 강력 규탄한다. 국가 공공기관인 우정사업본부가 사회적 합의의 최대 걸림돌이 되고 있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분류 비용에 대한 수수료를 지급하지 않아 분류작업을 개별 노동자들에게 전가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택배노조의 배송거부에 따른 '업무 공백'에 집배원을 투입하기로 한 조치를 '노조 무력화'라며 반발했습니다. 그제 롯데글로벌로지스 소속 택배기사가 다발성 뇌출혈로 쓰러진 건 과로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즉각적인 근로 환경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택배 노조는 오늘부터 이틀 동안 5천여 명이 상경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사측이라 할 수 있는 택배대리점연합회도 이르면 모레부터 업무 중단을 예고해 택배 대란의 현실화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대리점들은 택배노조의 총파업에 반대하며 택배사에도 분류작업 인력 투입 시기를 명확히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대리점연합회 관계자 : 목, 금, 토, 일요일 중에 집회신고 할 거예요. 터미널 같은 걸 완전히 중단시키는 그런 조치도 하려고… 너무나 부당하게 한 가지 주장하면 또 한 가지….] 택배사들은 하지만 분류인력 투입에 1년의 유예기간을 달라고 요구해 각자의 입장차는 여전합니다. 내일 국회에서 2차 사회적 합의를 위한 협상을 재개할 움직임도 있어, 이번 사태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한상우 기자(cacao@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2021.06.15 재생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