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 뉴스의 허브

연합뉴스

중국 코로나19 확산세 주춤…최대 정치행사 '양회' 연기(종합)

코로나19 환자 폐기물 처리하는 중국 의료진 [글로벌타임스 캡처] (베이징·홍콩=연합뉴스) 심재훈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지방 정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주춤하자 대응 단계를 하향 조정하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700명 밑으로 떨어졌다. 중국 정부는 가장 피해가 심각한 발병지 우한(武漢)을 포함한 후베이(湖北)성에 의료 자원을 집중하고, 다른 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유의하면서 경제 정상화를 시도하고 있다. 다만 중국 당국은 '우한 봉쇄' 완화를 놓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음 달 초 개최 예정이었던 중국 최대의 정치 행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연기됐다. 한국의 코로나19 확산이 심해지면서 이제 중국이 한국에 대해 입국 통제를 강화하고 있으며, 방역 조치를 놓고 '훈수'까지 두는 모습을 보였다. 홍콩 정부는 한국에서 오는 비홍콩인의 입경을 금지했다. ◇신규 확진 이틀째 700명 아래…24개 지역 신규 확진자 '0'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3일 하루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409명과 150명 늘었다고 24일 발표했다. 23일까지 중국 전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7만7천150명, 사망자는 2천592명이다. 중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 1천749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19일 394명, 20일 889명, 21일 397명, 22일 648명, 23일 409명으로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다.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21일 31명, 22일에는 18명, 23일 11명으로 급감하는 추세다. 특히 수도 베이징(北京)은 이틀째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베이징뿐 아니라 후난(湖南)성, 톈진(天津) 등 24개 지역에서도 신규 확진자는 없었다. 이처럼 확산세가 진정되자 광둥(廣東)성, 산시(山西)성은 중대 돌발 공중위생 사건 대응 단계를 1급에서 2

2020.02.25 재생수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