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 뉴스의 허브

연합뉴스

日언론도 '추미애·윤석열 대립' 주목…"차기 대선에 영향"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로 이어진 두 사람 간의 격렬한 대립이 일본 유력 일간지의 주요 기사로 다뤄졌다. 아사히신문은 26일 자 지면과 인터넷판에 올린 '법무장관 vs. 검찰총장 과열(過熱)' 제하의 서울발 기사에서 "집권 여당 유력인사를 가차 없이 수사해온 검찰 수장인 윤 총장이 궁지에 몰리고 있다"면서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 신문은 추 장관이 지난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윤 총장의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집행 정지를 명령했다고 발표했다면서 이에 윤 총장이 반발해 법정 싸움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아사히는 한국에서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의 직무집행 정지를 명령한 것은 처음이라며 조국 전 법무장관 사건 재판부 사찰 의혹 등 추 장관이 기자회견을 통해 거론한 내용과 윤 총장 측의 반박 주장을 소개했다. 아사히는 윤 총장이 "위법하고 부당한 처분에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점을 들어 직무집행 정지 취소를 요구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했다. (도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대립을 다룬 아사히신문 26일 자 기사.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아사히는 이어 문 대통령의 검찰에 대한 부정적 인식, 윤 총장 임명 경위, 각종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조 전 장관 낙마와 그에 따른 추 장관 취임 과정 등을 언급한 뒤 윤 총장이 집권 여당 관계자를 겨냥한 수사를 적극적으로 해온 것에 대해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방해하기 위한 것이라고 사임 압박을 강화했다고 썼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한국 검찰총장의 직무 정지…차기 대선에 영향 줄 수도'라는 제목의 기사를 국제면 톱으로 이날 자 지면에 배치했다. 이 신문은 이 기사에서 문재인 정권에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대립의 수렁에 빠져 있다며 추 장관과 윤 총장 간의 갈등 경위를 상세히 전했다. 이 신문은 '법의

2020.11.26 재생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