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유일의 '방송과 뉴스통신'의
융합

연합뉴스TV

北, 지난달 '국경봉쇄 지침' 하달…"국경 접근시 사살 지시"

北, 지난달 '국경봉쇄 지침' 하달…"국경 접근시 사살 지시" [앵커] 그동안, 인명을 경시하는 북한 사회의 인권 실상이 많이 공개되긴 했지만, 비무장 상태의 남측 민간인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시신에 기름까지 부어 불에 태운 이번 만행에, 전 세계가 경악을 했습니다. 북한군이 이 같은 만행을 하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요.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사정에 정통한 대북소식통은 북한 치안 당국이 지난 8월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국경 봉쇄 지침을 하달했다며, "국경 봉쇄선에서 1∼2㎞까지 방역 완충지대를 설정하고, 이곳에 들어오거나 국경 차단물에 접근하면 사람은 물론 동물까지 무조건 사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국경 봉쇄 지침으로 지난달에만 수차례에 걸쳐 북한 주민 여러 명이 사살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지침은 남북이 인접한 바다와 전방 지역 군부대에도 동일하게 내려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북한군의 이번 잔혹한 만행은 국경 방역 지침에 따른 행위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무엇보다 국경 봉쇄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최대 관심사입니다.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아 매고 방역사업을 엄격히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하시면서…" 더욱이 지난 7월 발생한 개성 출신 탈북민의 월북 사건으로 북한군 전방부대는 '군기'가 바짝 든 상태입니다. 당시 탈북민 월북을 파악하지 못한 전방부대 간부들이 경계 소홀의 책임을 지고 심한 처벌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해당 지역 전연(전방) 부대의 허술한 전선 경계 근무실태를 엄중히 지적하고 당중앙군사위원회가 사건 발생에 책임이 있는 부대에 대한 집중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엄중한 처벌을 적용하며…" 방역 지침에 따른 행위였든, 일선 군부대의 예민한 대응이었든, 북한의 이번 만행은 보편적 인권 차원에서도 용납하기 어려워 우리 국민의 분노와 반북 감정은 더 고조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

2020.09.25 재생수 1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