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실을 전합니다 진심을 다합니다

YTN

부산서 확진환자 2명 발생...사망자 2명으로 증가

[앵커] 코로나19 청정 지역으로 불리던 부산에서도 확진자가 2명 나왔습니다. 청도 대남병원에서 부산으로 이송된 환자가 사망하면서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습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합니다. 김지환 기자! 확진 환자와 사망자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부산에서 50대 여성과 10대 남성 등 2명이 코로나19 1차 조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최근 서울을 방문했던 57살 여성은 지난 19일부터 기침과 가래, 근육통 등이 심해져서 해운대에 있는 한 병원을 찾았는데요. 당시 음성 판정을 받아서 항생제와 해열제만 받고 귀가했습니다. 하지만 계속해서 열이 나자 오늘 오전 해운대 백병원을 찾았습니다. 곧장 해운대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진행했고, 저녁 7시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19세 남성은 두통 증세가 있어 동래구 대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실이 있는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해 집중적으로 치료할 예정입니다. 부산시는 역학 조사관을 급파해 이들이 처음 증상을 느낀 시점을 기준으로 24시간 전부터 동선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또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나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 방문 여부도 확인할 방침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다시 발생했는데요. 54살 여성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청도 대남병원 일반 내과병동에서 치료를 받던 중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산대병원 음압병동으로 이송됐지만 도착하자마자 숨진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보건당국의 이 여성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지환[kimjh07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

2020.02.21 재생수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