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품리포트 맥
명품리포트 맥

명품리포트 맥

한 주간 뉴스의 맥을 다각도로 짚어본다

[기업기상도] 희망에 들뜬 기업 vs 경고음 켜진 기업

[기업기상도] 희망에 들뜬 기업 vs 경고음 켜진 기업 [명품리포트 맥] 한 주 기업뉴스 리뷰 주간 기업기상도입니다. 연휴 앞서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2%에 턱걸이했다는 뉴스가 있었죠. 그만큼 글로벌 대기업부터 동네 소상공인까지 기업들이 힘들었단 이야기입니다. 진짜 경자년엔 다 훌훌 털고 비상하기 기대하며 기업기상도 출발합니다. 먼저 롯데, 신세계를 비롯한 백화점, 면세점들로 시작합니다. '큰 손' 중국 손님들이 돌아오고 있습니다. 사드 배치 뒤 중국 단체관광객, 유커들이 롯데호텔과 백화점, 면세점 기피했죠. 그런데 2주 전 유커 수천 명이 롯데면세점 휩쓸었습니다. 신세계, 현대백화점은 이달 상반기 중국 손님 매출이 1년 전보다 40% 넘게 급증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주석 방한 앞두고 소위 '한한령' 해제 기대감이 커졌습니다. 화장품, 엔터테인먼트주도 들썩이는데요. 실적으로 입증하기를 기대합니다. 다음은 현대상선입니다. 존립 장담 못하던 게 얼마 전인데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입니다. 한진해운 파산 뒤 하나 남은 대형 국적 해운사라지만 채권단에 넘어와도 솔직히 부활까진 기대 못했습니다. 그런데 4월 장기 생존의 필수인 3대 해운동맹 합류 확정되더니 초대형 선박 투입으로 3분기부터 영업흑자 전환 전망 내놨습니다. 미중 무역분쟁 재점화, 미-이란 충돌이란 파도는 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배재훈 대표 말대로 어떤 변화에도 대처할 수 있게 체질 개선하면 넘을 수 있을 겁니다. 이제 흐린 기업입니다. 첫 흐린 기업, IBK기업은행입니다. 신임 행장 둘러싼 갈등이 풀릴 기미가 보이기는 커녕, 더 꼬이는 모양새입니다.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행장 임기 시작 20일이 넘도록 은행에 못 들어가고 있습니다. 인사권은 정부에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회견에서 선을 그었죠. 그러자 노조는 민주당이 7년 전 행장 후보였던 기획재정부 전 차관을 낙하산이라며 반대해 낙마시킨 기억 소환하며 금융권 역대 최장 출근 저지 이어가고 있습니다.

2020.01.26 재생수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