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오늘
뉴스오늘

뉴스오늘

뉴스오늘과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세요

[핫뉴스] 코요테 맨손 제압하고 아들 구한 아빠 화제 外

[핫뉴스] 코요테 맨손 제압하고 아들 구한 아빠 화제 外 목요일 아침 이 시각 가장 핫한 뉴스들 확인해보겠습니다. ▶ 코요테 맨손 제압하고 아들 구한 아빠 화제 산책로에서 육식의 야생동물과 만나게 된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여기 아들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서 맨손으로 야생동물과 맞선 아버지가 있습니다. 미국 북동부 뉴햄프셔주에 있는 이언 오아일리는 전날 오전 가족들과 함께 켄싱턴 지역에 있는 트레일을 걷고 있었습니다. 그때 늑대보다 작은 종류죠, 코요테 한 마리가 나타나서 오라일리의 2살짜리 아들을 공격했습니다. 아이의 후드점퍼를 물어서 넘어뜨린 뒤 공격하려던 순간 지체하지 않고 이 아버지가 코요테에 달려들었습니다. 코요테의 주둥이를 길에 쌓인 눈 속에 파묻으면서 몸으로 목 부위를 강하게 눌렀는데요. 코요테가 저항하면서 팔과 가슴 부위를 물리기도 했습니다. 10분간 사투를 벌인 끝에 코요테는 결국 숨지게 됐습니다. 이 오라일리 아버지는 현지 방송에서 "야생동물을 죽여본 적이 없는데 기이한 경험이었다"고 담담하게 소회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정말 멋지고 감동적인 아버지의 모습이죠. 이 아들은 평생 아버지를 자랑스럽게 여길 것 같습니다. ▶ 갈비뼈만 남은 사자 사진에 네티즌 구호 운동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라이온 킹의 심바 이 맹수의 왕으로 불리는 사자의 모습과는 어울리지 않는 사진이 공개가 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는데요. 사진 보시죠. 정말 안쓰러운 사자의 모습이죠. 수단의 수도 하르툼에 거주하는 이 오스만 살리라는 사람이 페이스북에 사자 5마리의 사진을 올렸는데요. 이 사진 속의 사자들의 모습은 척추와 갈비뼈 형태로 고스란히 드러난 상태로 마른 상태로 힘 없이 바닥에 누워 있었습니다. 얼굴에는 파리떼가 앉아 있기도 했는데요.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이 온라인에서 수단 동물구호라는 해시태그 달기운동 펼쳤는데 이런 움직임에도 살리는 페이스북을 통해서 이 5마리 중 1마리가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이 공원관리사인 사람의 말에 따르면 사자에

2020.01.23 재생수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