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테크엠

[템터뷰]펄어비스 신작 섀도우 아레나 "액션의 완성은 사운드" 

등록일 2020.05.14 재생수114
자세히

[남도영 기자] 섀도우 아레나 사운드 작업을 담당한 펄어비스 오디오실 류휘만 음악감독(왼쪽)과 박종찬 사운드 디자이너 / 사진 = 펄어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ROOVE' 류휘만 음악감독의 신나는 음악 #박종찬 사운드 디자이너의 '디테일' 한 음향 #'액션 본능' 일깨우는 섀도우 아레나 사운드 액션 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가 '타격감'이다. 아무리 그래픽이 좋아도 공격이 들어가는 순간 찰진 리액션이 없으면 영 심심하고 뻣뻣한 게임이 된다. 타격감을 표현하기 위해선 모션이나 이펙드도 중요하지만 절대 빠져서는 안되는 게 바로 '사운드'다. '타격감 맛집' 펄어비스가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신작 PC 게임 '섀도우 아레나'는 화려한 볼거리, 짜릿한 손맛과 함께 '귀'까지 만족시키는 액션 게임이 되기 위해 막판 담금질이 한창이다. 지난 13일 경기 안양시 펄어비스 본사에서 섀도우 아레나 오디오 작업을 담당한 류휘만 음악감독과 박종찬 사운드 디자이너를 만났다. 이들은 "스피커를 켜고 해야 게임이 더 재밌을 것"이라며 결과물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스테이지마다 웅장하게 펼쳐질 섀도우 아레나 게임 음악은 이용자들의 '전투 본능'을 일깨울 것으로 기대된다. 섀도우 아레나의 오디오 작업을 이끈 류휘만 감독은 'EZ2DJ'와 'DJMAX' 시리즈의 음악을 제작한 닉네임 'CROOVE'로 더 유명한 국내 대표 게임 음악 작곡가다. "게임이 좋아 게임 음악을 작곡한다"는 류 감독은 이번 섀도우 아레나에서도 액션 게임의 본질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곡을 작업했다. 그는 "에픽하고 심포닉한 음악이 전반적으로 들릴 것"이라며 "격투 게임을 할 때처럼 신나고 피가 끓어오르는 분위기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검이 떨리는 소리까지...남다른 디테일 오는 21일 사전 출시를 앞둔 섀도우 아레나는 펄어비스의 간판 게임 '검은사막'의 세계관을 활용한 액션 배틀로얄 게임이다. 검은사막 엔진으로 빚어낸 화려한 그래픽과 다양한 캐릭터들의 개성 있는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