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윤미향, 내일 기자회견 참석할까?...민주 '예의주시' vs 통합당 TF구성

등록일 2020.05.24 재생수239
자세히

[앵커] 정의기억연대 논란과 관련해 내일로 예고된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을 여야 정치권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이 회견장에 나올지, 나온다면 어떤 해명을 내놓을지 예의주시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승배 기자!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당선인을 내일 기자회견에 나오라고 했습니다. 할머니 요청대로 윤미향 당선인이 나올지부터가 무엇보다 관심인데요, 어떻습니까? [기자] 결론부터 먼저 말씀드리면 윤미향 당선인이 참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현재로썬 높습니다. 윤 당선인은 초반에 불거진 의혹에는 방송 출연 등을 통해서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섰는데요. 하루가 다르게 계속해서 관련 의혹들이 불어나자 이후부터는 입을 굳게 닫았습니다. 입장을 듣기 위해서 기자들이 계속 연락을 해도 받지 않고 문자를 남겨도 답이 없습니다. 윤 당선인은 공식 행사 자리도 불참하고 있습니다. 지난 5·18 40주기 추도식에 이어 최근 국회가 21대 초선 당선인을 위해 마련한 의정 연찬회에도 참석하지 않으며 잠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의 발언을 봐도 어느 정도 가늠을 할 수 있는데요. 한 일간지 보도를 보면 윤 당선인을 기자회견에 왜 불렀느냐는 질문에 이용수 할머니는 배신자와 배신당한 사람이 같은 자리에 있어야 옳고 그름을 밝힐 수가 있다,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윤 당선자를 여전히 배신자라고 생각한다는 건데, 추가 폭로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이어서 윤 당선인이 기자회견장에 나오지 않을 관측에 무게가 더 실리고 있습니다. [앵커] 최근 민주당 내부에서 윤미향 당선인이 공개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통합당은 국정조사 카드까지 꺼내들며 압박하고 있는데, 민주당이 입장이 참 곤란할 것 같습니다. [기자] 요즘 민주당 마음이 이래저래 복잡합니다. 윤미향 당선인 의혹에 대해 민주당은 계속해서 신중론 기조인데, 말씀하신 대로 당 내부에서 공개 사퇴 요구가 터져나왔습니다. 3선의 김영춘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