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정의연 "이용수 할머니 회견 마음 아파"…구체적 입장표명 자제

등록일 2020.05.25 재생수634
자세히

기자회견장 떠나는 이용수 할머니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끝내고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해 구체적 입장 표명 없이 "마음이 아프다"고 밝히고, 이용수 할머니의 일부 발언에 대한 '설명 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정의연은 "오늘 기자회견을 안타까운 심정으로 지켜봤다. 마음이 아프다"며 "30년간 운동을 함께 해왔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기자회견에 대해 입장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 다만 몇 가지 부분에 관해 설명 자료를 낸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용수 할머니는 "30년 동안 이용만 당했다"며 정의연과 그 전신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을 비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정대협은) 할머니를 앉혀서 증언을 한 번 받은 적이 없다. (19)93년도부터 책을 6천500원에 파는 것을 봤다. 그래도 몰랐다"고 말했다. 여기서 '책'이란 정대협 등이 발간한 '강제로 끌려간 조선인 군 위안부들: 증언집'을 가리킨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정의연은 증언집 발간 경위를 설명하고, 이용수 할머니의 증언 역시 위안부 피해자 증언집인 '강제로 끌려간 조선인 군 위안부들' 1집에 수록돼 있다고 해명했다. 정의연은 "'한국정신대연구회'(이후 한국정신대연구소) 연구원들이 참여해 증언 채록을 진행했고, 정대협과 한국정신대연구소 공동저작물로 증언집을 출간했다"며 "당시 증언집은 피해자의 존재를 알리고, '증거 문서 부재'를 이유로 불법성을 부인하는 일본 정부에 대한 가장 강력한 증거자료였다"고 주장했다. 당시 증언집 출간에는 정대협 초대대표를 맡은 윤정옥 이화여대 명예교수...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