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윤미향 '침묵' · 민주당 "안타깝다"…통합당은 TF 꾸려

등록일 2020.05.26 재생수341
자세히

<앵커> 이용수 할머니의 이런 주장에 대해 윤미향 당선인은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안타깝지만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밝혔고, 통합당은 윤 당선인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어서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은 당 안팎의 예상대로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로도 아무런 반응 없이 침묵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물론 측근들도 취재진의 연락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 할머니 기자회견으로 당 입장이 달라진 것은 없다"면서도 "안타깝다"는 반응을 냈습니다.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사실관계가 밝혀진 다음에 당의 입장·개인의 거취 이런 것들이 다 되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은 이 할머니가 제기한 문제를 정의기억연대가 적극적으로 해소해 가야 한다면서도,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논평했습니다. 통합당은 윤 당선인 의혹을 조사할 당내 태스크포스를 꾸리고 첫 회의를 가졌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다는 등 절규 섞인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통합당은 윤 당선인에 대해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사퇴할 이유가 충분하다며 압박했고, 관련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김수영 기자(swim@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