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윤미향, 곧 입장 밝힐 것" vs "의혹 규명 미진하면 국정조사"

등록일 2020.05.26 재생수380
자세히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뒤에도 여당은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조만간 윤미향 당선인이 직접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데요. 야당은 검찰 수사 등을 통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면서도 의혹이 제대로 규명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여당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민주당 지도부,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아직 특별한 입장을 내놓은 게 없죠? [기자] 네, 오늘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함께하는 원내대책회의가 있었지만, 관련 언급은 없었습니다.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당의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 불필요한 논란 확산을 막기 위해 극도로 말을 아끼겠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나흘 뒤면 시작되는 만큼 윤미향 당선인의 입장 표명이 곧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윤미향 당선인이 직접 계좌 기록을 뽑아 정리하는 등 의혹 해명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일각에서는 정치적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일 역사 전문가인 강창일 의원은 윤미향 당선인이 검찰 수사와는 별개로 사과해야 한다면서 재판이 시작되면 벌금형이 나올지 감옥에 갈지 모른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반면 통합당은 의혹을 철저하게 파헤쳐야 한다면서도 조급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이 사태를 끌면 끌수록 받게 되는 타격이 커질 것이기 때문에 검찰 수사 등을 지켜본 뒤 미진하면 그때 국정조사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는 전략입니다. 동시에 공식 출범한 당내 TF를 중심으로 추가 의혹들을 낱낱이 파헤쳐 나가겠다는 입장도 견지하고 있습니다. [앵커] 여야가 원 구성을 두고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고 있는데 잠시 뒤에 두 원내대표가 만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후 2시 반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회동을 합니다. 취임 후 두 번째입니다. 핵...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