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뉴스특보] 2차 등교 D-1…이틀째 확진자 10명대 유지

등록일 2020.05.26 재생수70
자세히

[뉴스특보] 2차 등교 D-1…이틀째 확진자 10명대 유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1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그러나 이태원 클럽 관련 n차 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방역 당국이 긴장감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감염 학생들이 잇따라 나오면서, 순차 등교수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요. 자세한 소식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10명대를 유지했지만, 이태원 클럽 관련 집단감염이 새로운 연결고리를 타고 계속 확산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를 조기 발견하지 못한 게 원인이라고 분석했는데요. 연쇄감염 고리가 끊기지 않는 원인, 뭐라고 보십니까? 특히 부천의 대형 물류센터와 관련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요, 물류센터 전 직원이 검사를 받고 있어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지 않습니까? 현재 해당 물류센터는 폐쇄 전에 평소 근무자가 1,300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집단 감염지로 번질까 우려스러운데, 어떻게 보십니까? 인천 학원강사 관련 6차 감염 사례도 나왔죠. 미술학원에 다니던 유치원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마스크도 썼고 방역 원칙에 따라 환기와 거리 두기도 했다고 하는데 감염됐어요? 어떻게 봐야 할까요? 유치원생이 확진 판정을 받자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죠. 당장 내일 유치원과 초등학교 저학년생이 등교수업을 시작하기 때문인데, 확진자가 나온 서울 강서구 일부 초등학교는 다음 주로 등교를 연기했다면서요? 하지만 전국 대다수 유치원과 초등학교 저학년은 내일 예정대로 등교수업을 할 예정인데요. 일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부분이, 유치원과 학교에 보건 전문인력이 부족하다는 겁니다. 추가 대책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때문에 오늘 서울시교육청은 유치원에 간호사 100명을 배치하겠다고 밝혔고, 교육 당국은 퇴직 보건 교사 등을 한시 파견한다고 발표했는데요. 실효성은 어느 정도라고 보십니까? 또 등·하교 때 지도 감독에 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