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버스·택시 '마스크 의무화' 첫날…현장 분위기는?

등록일 2020.05.26 재생수90
자세히

버스·택시 '마스크 의무화' 첫날…현장 분위기는? 오늘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어려워졌습니다. 버스나 택시 기사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의 탑승을 거부할 수 있게 됐는데요.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된 첫 날 분위기는 어떤지,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의 홍상훈 차장 전화연결해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부터 마스크 의무 착용이 오늘부터 시행됐습니다.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되다가 전국으로 확대된 건데요. 오늘 첫날 분위기를 좀 보면, 대체적으로 잘 지켜지는 편이었나요? 이번 조치는 방역 당국이 발표한 '교통 분야 방역 강화 방안'에 따른 건데, 마스크를 쓰지 않고 탑승을 하려는 승객의 경우 어떤 조치가 내려질 수 있는 건가요? 통상적으로 승차 거부 시엔 운송사업자에게 사업 정지나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이 내려지는데요. 이에 따른 불이익은 없나요? 역내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알리는 방송이 수시로 송출되고 있는데, 버스에서는 어떻습니까? 분명 깜빡 잊고 마스크를 가져오지 못한 경우도 있을 텐데요. 막무가내로 탑승하려는 승객도 있을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생활방역 전환과 더워지는 날씨에 마스크 착용이 소홀해지면서 대중교통 위험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데요. 강화된 이번 조치로 감염 차단에 좀 효과가 있을지, 내부 분위기는 어떤가요? 내일부터 고3에 이어 유치원·초·중·고교의 순차적 개학이 다시 시작됩니다. 자연스레 버스 이용률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데요. 운전기사와 또 승객들의 안전을 위한 방역 조치는 어떻게 진행될 예정인가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