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전격적 결정 왜?...생활방역 기준 초과, 등교수업도 원인

등록일 2020.05.28 재생수304
자세히

[앵커] 신규 환자 발생이 급증하면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긴 했지만 정부의 이번 결정은 전격적이었습니다. 이유가 무엇이었는지 권남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애초 방역 당국이 정한 생활방역 체계 유지 기준은 신규 환자 50명 미만, 경로를 모르는 집단 감염 발생 5% 미만이었습니다. 이 기준이 깨진 게 컸습니다. 0시 기준 신규 환자는 79명, 미확인 경로의 집단 감염 발생은 7.6%까지 치솟았습니다. 신규 환자 중 물류센터 관련이 50명. 돌잔치 모임을 통한 4차 감염자가 초발 환자라 이로 인한 지역 사회 내 연쇄 감염과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함께 일어나는 것으로 보고 당국은 결단했습니다. [박능후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 50명을 넘어서는 신규 환자가 나왔습니다. 적어도 일주일 이상 계속될 경우에는 생활 방역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전환할 수 있는 직접적 지표가 되겠습니다.] 등교 수업도 원인으로 작용했습니다. 지금의 확산세를 못 잡으면 등교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박능후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 학교를 보호하고 학생들이 등교개학, 등교수업을 할 수 있기 위해 선제적으로 나선 것입니다.] 오전만 해도 당국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강립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의료체계 내에서의 수용 여력, 확진 발생 양상, 추가적인 확진을 어느 만큼 지역사회 내에서 차단해 낼 수 있겠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서….] 그런 만큼 총리 주재 긴급 장관회의가 소집돼 강화된 방역 조치 시행을 결정한 건 전격적이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번 조치로 지역 사회 확산이 상당히 차단될 거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 두기의 장기화로 자발적 참여가 어려웠던 상황을 경험한 만큼 실제 효과가 크지 않을 거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