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美, '3조원대 돈세탁' 북한인 28명 기소…"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지원"

등록일 2020.05.29 재생수125
자세히

[앵커] 미국 법무부가 우리 돈 3조원 규모의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북한과 중국 국적 은행원 33명을 기소했습니다. 이 자금은 핵무기 등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유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 법무부가 대북 제재를 어기고, 대규모 자금을 세탁한 북한 국적 28명과 중국 국적 5명을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이들은 전세계에 유령회사 250여개를 세워, 25억 달러, 우리 돈 3조 1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북한에 보냈습니다. 세탁된 자금은 북한의 외환은행인 조선무역은행으로 들어갔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기소된 사람 중엔 전 조선무역은행 총재 2명도 포함돼 있다"며, "태국에서 활동한 인물은 북한 정보기관 소속"이라고 전했습니다. 법무부는 이 자금이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쓰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엔 회원국은 2016년 이후 각국에 있는 북한 은행 지점을 추방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중국, 태국 등에서 비밀 지점이 여전히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북한이 수월하게 달러를 보내기 위해 제3국의 협력을 받아 조선무역은행이 연루된 사실을 숨겼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 마련 능력을 막기 위해, 미국이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기소 취지를 밝혔습니다. TV조선 유혜림입니다. 유혜림 기자(cha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00529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