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홍콩보안법' 사실상 만장일치 통과…美 "홍콩 특별지위 박탈"

등록일 2020.05.29 재생수213
자세히

[앵커] 미·중 갈등의 또다른 불씨가 되고 있는 홍콩보안법이, 사실상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미국은 "큰 실수"라며, "홍콩이 중국과 같은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유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국인민대표들이 박수로 환영합니다. 7일간 이어진 대회의 마지막 일정, 홍콩보안법이 통과됐습니다. 2885명 가운데 6명은 기권, 1명만 반대했습니다. 리잔수 / 전인대 상무위원장 "국가 안보를 지키기 위한 홍콩특별행정구역의 법 제도와 집행 체제를 구축하고 개선하는 것에 관한 초안을 심의 의결했습니다." 홍콩보안법은, 중국 정부 소속의 정보기관을 두고, 국가 안전에 방해되는 행위와 행동을 금지하고, 처벌할 수 있게 합니다. 단순 시위 가담자도 처벌할 수 있고, 가담 정도에 따라 최고 30년의 징역형을 선고할 수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조슈아 웡 / 홍콩 민주화운동가 "중국 정부가 제안한 악법이 홍콩에 적용됨에 따라, 우리는 홍콩의 국제인권위원회가 홍콩보안법에 반대할 것을 권고하는 바입니다." 미국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큰 실수를 저질렀다"며, "홍콩은 중국과 같은 방식으로 대우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합니다. 앞서 강력한 조치를 예고한 만큼, 홍콩이 특혜를 받아온 관세, 금융 분야에서 광범위한 제재가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TV조선 유혜림입니다. 유혜림 기자(cha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00529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