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쿠팡·마켓컬리에서 소비자 이탈?…경쟁업체 매출 늘어(종합)

등록일 2020.05.29 재생수85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김보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여파로 쿠팡과 마켓컬리 경쟁업체들이 일부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소비가 확산하며 온라인 쇼핑몰 이용을 포기할 수 없는 일부 소비자들이 쿠팡과 마켓컬리 대체재 물색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e커머스 '코로나 비상'…온라인 배송 불안 확산 (CG) [연합뉴스TV 제공] SSG닷컴은 29일 새벽배송 주문 건수와 매출이 전날 대비 각각 15%, 40%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같은 요일과 비교해서도 주문 건수와 매출은 각각 14%, 37% 늘었다. 품목별로는 반려동물용품이 전주 같은 요일 대비 24.7% 늘며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정육(24.1%), 청소·세탁 용품(21.3%), 통조림(14.5%), 수산물(13.5%), 과일(12.8%), 생수(12.8%), 채소(12.7%) 등 순으로 매출이 늘었다. SSG닷컴 관계자는 "쿠팡과 마켓컬리 사태 말고는 다른 특별한 이벤트가 없었던 것을 고려하면 고객들이 SSG닷컴 새벽 배송을 대체재로 인식한 영향이 큰 것 같다"라고 말했다. 티몬도 쿠팡과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했던 27~28일 전주 같은 요일(20~21일) 대비 마스크 등 생활용품 부문 매출이 50% 증가했다. 신선식품 부문도 20%대 매출이 신장했다. 편의점 매출도 일부 물류센터 사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GS25는 27~28일 유아 간식·기저귀 등 유아용품 매출을 지난주 같은 요일(20∼21일)과 비교하니 198.9%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수박(77.7%), 채소·나물류(56.4%), 두부(49.9%), 축산(38.2%), 휴지류(29.8%), 반려동물용품(25.9%), 생수(20.1%)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GS25 관계자는 "휴지류와 생수, 반려동물용품은 소비자들이 쿠...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