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미 흑인 사망'에 유혈폭동 격화…911 녹취록 공개(종합2보)

등록일 2020.05.29 재생수1,586
자세히

'흑인 사망'에 성난 미국 미니애폴리스 시위대 대형마트 약탈 (미니애폴리스 AP=연합뉴스) 미국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7일(현지시간) 시위대가 대형마트 타깃(Target) 매장에 난입해 망치로 금전 등록기를 부수고 물건을 약탈하고 있다 leekm@yna.co.kr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이상헌 기자 = 미국의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이후 분노한 시위대가 폭동을 일으키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미국의 누적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어선 상황에서 자칫 이번 사건이 코로나19로 억눌린 민심을 더욱 자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흑인 사망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에서는 성난 시위대의 폭동 사태가 이틀째 이어졌다.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의 목을 무릎으로 찍어눌러 숨지게 한 것과 관련, 수천 명의 군중은 전날 미니애폴리스 도심에서 경찰과 충돌하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고, 경찰은 최루탄·고무탄으로 대응했다. 시위대는 이날 밤 이번 사건 발생 장소와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미니애폴리스 경찰서에 난입했고, 이 과정에서 불이 나 화재경보기와 스프링클러가 작동했다. '흑인 사망' 분노 미국 시위대 약탈로 폐허된 대형마트 (미니애폴리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7일(현지시간) 분노한 시위대의 약탈과 방화로 대형마트 타깃(Target) 매장 내부가 폐허로 변해 있다. leekm@yna.co.kr 인근 매장도 공격 대상이 됐다. 성난 군중은 대형마트 타깃(Target) 등 상점 유리창을 깨부수고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