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현장추적] "만들라고 할 땐 언제고"…별정우체국 인력 감축 '비상'

등록일 2020.05.29 재생수74
자세히

[앵커] 섬이나 산간지역 같은 소규모 농어촌 지역엔 우편배달을 담당하는 '별정우체국'이란게 있습니다. 세명 정도 근무하는 작은 우체국이라고 생각하시면 되는데, 정부가 경영난을 이유로 이 별정우체국 인력을 줄여 별정우체국과 지역민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실제 인원감축이 이뤄진 시골마을 집배원의 하루를 '현장추적' 장혁수 기자가 따라가봤습니다. [리포트] 경남 산청 별정우체국 집배원이 배달에 나섭니다. 곳곳이 비포장도로이고, 쓰러진 나무가 길을 가로막기도 합니다. 김영철 / 신안우체국 집배원 "돌아갈 수 밖에 없는 것 같은데…." 결국 배송지까지 뛰어가야 합니다. 경남 산청에 위치한 이 별정우체국 집배원은 하루 평균 60km를 달려 800여 가구에 우편물을 전달합니다. 도서와 산간 지역처럼 인구가 적고 외진 곳은 별정우체국이 우편 업무를 합니다. 정부가 직접 우체국을 두고 관리하기 힘들어 1961년부터 민간에 위탁했습니다. 그런데 4월 정부가 비용 절감을 이유로 별정우체국 인력, 총 3586명 중 253명을 줄일 계획을 밝혔습니다. 별정우체국 728곳 가운데 60%, 약 400 곳이 두 명만 근무하게 된 겁니다. 근무자가 세 명에서 두 명으로 준 곳을 가 보니 접수에서 분류, 배송, 금융까지.. 휴식, 휴무도 쉽지 않습니다. 김봉규 / 의령 봉수우체국장 "인원은 한 명 줄어드니까, (노동 강도는) 2~3배 늘어났다고 봐야죠." 현장에선 업무 강도를 감당하기 힘들어 문 닫는 곳이 속출할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배양진 / 별정우체국중앙회장 "우정사업본부는 경영수지만을, 논리만을 내세워서 2인국화해서 자연감소시키는 쪽으로…." 현지 주민들은 우체국이 없어질까 불안하고... 최종진 / 경남 의령군 "자꾸 그렇게 인력을 줄이고 인건비를 줄이고 이러다 보면 주민들은 사실상 피해 아닌 피해를 보는 거예요." 그동안 별정우체국이 국가 기간망 우편 업무를 대신해온만큼 특수성을 반영한 대책이 필요하단 지적입니다. 이...

TV조선 20200529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