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윤미향, 오늘부터 국회의원 신분...민주당 "이제 검찰 수사 볼 것"

등록일 2020.05.30 재생수313
자세히

[앵커] 어제(29일) 직접 의혹 소명에 나섰던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오늘(30일)부터 당선인 신분이 아닌 현역 국회의원이 됩니다. 민주당은 윤 의원이 추가 소명할 게 별로 없다며, 이제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신중론을 굳히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송재인 기자! 오늘부터는 윤미향 당선인이 아니라 윤 의원, 이렇게 지칭해야겠군요. [기자]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는 오늘(30일)부터 정식 국회의원 신분이 됐습니다. 윤 의원은 어제(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목조목 의혹을 소명했는데요.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두고 의혹을 털고 가겠다는 의도였던 걸로 풀이됩니다. 또한 야당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윤 의원이 사실상 사퇴 의사가 없음을 확실히 한 셈입니다. 윤 의원은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후원금이 할머니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는 지적과 경기 안성 쉼터 차액 횡령 의혹 등 대부분 논란에 반박했습니다. 특히, 개인 계좌로 정의연 모금 활동을 하며 후원금을 유용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안이한 행동이었다고 인정하면서도, 개인적으로 돈을 쓴 적은 없다며 유용 의혹에 선을 그었습니다. 더불어 충분히 소명되지 않은 의혹에 대해선 검찰 조사와 추가 해명으로 끝까지 풀어내겠다고 밝혔는데요. 민주당도 이제 공은 검찰 수사로 넘어갔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비교적 대부분 의혹이 소명돼 더 나올 수 있는 이야기가 없다며, 추후 조치는 계획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검찰 조사로 논란이 넘어간 만큼 사실관계를 기다리면 된다며 신중론에 더욱 무게를 실었습니다. 다만, 불체포특권을 활용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현역 의원 윤미향'을 안고 임기를 시작해야 하는 건 부담으로 남아 있습니다. [앵커] 하지만 윤 의원에 소명에도, 야당은 공세를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자체 조사위원회를 꾸리며 국정조사 엄포까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