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부산서도 고3 감염…3차등교 '불안불안'

등록일 2020.05.30 재생수76
자세히

부산서도 고3 감염…3차등교 '불안불안' [앵커] 최근 학생과 교사, 학원강사 등의 확진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부산에서도 처음으로 고3 학생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3차, 4차 등교를 앞둔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는데요. 윤선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8일 부산 내성고에 다니는 3학년 A군이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학교 모든 학생과 교직원이 자가격리됐고, A군과 같은반 학생들에 대해서는 전원 진단검사가 실시됩니다. 이 학교는 월요일부터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합니다. 학생과 교사, 학원강사 등의 감염으로 등교수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한 학교는 전국적으로 830곳에 달합니다. 그러나 교육당국은 다음 달 초로 예정된 3차, 4차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아직까지는 통제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다는 겁니다. 대신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학교에 모이는 학생 수를 최대한 분산키로 했습니다. "(수도권)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2, 유·초·중학교 및 특수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내에서 등교하도록 하는 등…" 하지만 학부모들은 좀처럼 근심 어린 시선을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마스크 쓰기나 친구와 거리두기 같은 지침들이 잘 안지켜질 것 같고, 날이 더워지는데, 마스크를 쓰고 수업해도 집중도 안 되고…" 일부 초등학생 학부모들은 한 주 한 번 이뤄지는 등교수업의 학습 효과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연합뉴스TV 윤선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00:14 재생중 25
클로징
재생수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