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2달만에 열린 순경공채…마스크 쓴 5만 수험생

등록일 2020.05.30 재생수42
자세히

2달만에 열린 순경공채…마스크 쓴 5만 수험생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 확산에 무기한 연기됐던 경찰 공무원 채용 시험이 2달만에 열렸습니다. 마스크를 쓴 5만 수험생들이 전국 각지 고사장으로 몰려들었는데요. 홍정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한 사람 걸러 한 명씩, 주말 오전부터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잘 갔다와. 이따 전화해. 핸드폰 잘 끄고." 경찰 공무원 필기시험이 열린 고사장 모습입니다. 코로나 확산에 시험이 중단된 지 약 2달 만입니다. "언제 시험을 볼까 지친 마음으로 공부를 했는데, 늦게나마라도 이제 시험을 보게 돼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전국 각지에서 5만명이 응시했습니다. 고사장에 들어가기 앞서 강도 높은 검역이 이뤄집니다. "발모양 앞에서 주세요. 저 앞에." 조금이라도 몸에 이상이 있는 수험생은 별도 고사장에서 시험을 쳐야 했습니다. "어제 저녁에 종합감기약을 복용했다든지, 해열제를 복용한 사람, 또 기침을 해서…" 수험생들도 긴장한 모습입니다. "코로나 사태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안 오신 분들이 꽤 있어서 결시율도 높았던 것 같아요." 초여름 날씨에 반바지를 입고도 마스크만은 벗지 않았습니다. 시험이 끝나고도 거리두기를 지키려는 노력이 이어집니다. "1층부터 차례대로 나눠서 4층은 맨 마지막에 나가는 순서로 접촉이 없게…" 마지막 순간 긴장감이 잠시 풀리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한 층에 100명씩 쏟아져나온 수험생들은 교문 앞에서 잠시 북적였다가 다시 흩어졌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