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흑인 사망' 시위 20여개 주로 확산...트럼프, 군 투입 경고

등록일 2020.05.31 재생수251
자세히

[앵커] 수갑을 차고 있던 흑인 남성을 경찰이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에 분노한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폭력사태로 번지고 있습니다. 미 정부는 정규군 투입까지 준비하고 있습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형근 기자!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점점 더 격렬해지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미국 흑인 남성이 가혹 행위로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폭력양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는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졌지만 시위대가 이를 무시하고 곳곳에서 시위를 벌여 50명 이상이 체포됐습니다. 워싱턴DC에서는 시위대가 백악관 비밀경호국 차량 3대를 파손하고 차 위에 올라가 구호를 외쳤습니다. 뉴욕에서는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는 과정에서 충돌이 빚어졌고, 필라델피아에서는 시위대가 경찰차를 비롯한 차량 여러 대에 불을 질렀습니다. CNN 방송은 미국 22개 주 30개 이상의 도시에서 시위가 이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시위가 폭력 사태로 번지자 미네소타·조지아·콜로라도 등 6개 주와 수도 워싱턴DC는 치안 유지를 위해 주 방위군을 배치하거나 출동을 요청했습니다. 또 LA와 필라델피아·애틀랜타·덴버 등에는 통행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를 향해 '폭도, 약탈자'라고 비난하며 군 투입 방침을 밝혔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시위는 정의·평화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서 흑인 남성에 대한 추모가 "폭도와 약탈자, 무정부주의자에 의해 먹칠 당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급진 좌파집단이 폭력과 기물 파손을 주도하고 있다"며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지사와 시장들에게 좀 더 강경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주 정부에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경우 연방정부가 개입할 것"이라면서 군 투입을 경고했습니다. 국방부도 성명을 내고 미네소타 주지사...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