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경찰차 방화·고무탄 난무, 또 총격 사망...미국 시위 격화

등록일 2020.05.31 재생수58
자세히

미국에서 흑인 남성이 경찰관의 강압적 체포 과정에서 숨진 뒤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현지시간 주말인 30일에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는 물론 미 전역에서 경찰의 폭력을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지며 닷새째 전국적으로 항의 집회가 열렸습니다. 행진 등으로 평화롭게 시작한 시위는 폭력을 자제해달라는 당국의 호소에도 시간이 흐르면서 곳곳에서 폭력과 방화 등으로 얼룩졌습니다. 이날까지 총격으로 최소 3명이 숨졌으며, 1천400명 가까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시위가 격화하면서 주 방위군을 배치하거나 요청한 곳도 10곳으로 늘었습니다. 백악관이 있는 워싱턴DC에서는 시위대가 대통령 비밀경호국 차량 3대를 파손하고 차 위에 올라가 '흑인 생명은 중요하다' 등의 구호를 외쳤습니다. 일부 시위대는 상점과 사무실 창문을 부쉈고, 로널드 레이건 연방 빌딩과 국제무역센터 건물이 공격받기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는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는 과정에서 물병이 날아가고 경찰은 체포에 나서는 등 충돌이 빚어졌고, 텍사스주 오스틴에서는 시내 중심가 도로가 폐쇄된 상황에서 시위대가 주의회 의사당과 경찰서를 향해 행진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도 평화로운 행진으로 시작한 시위가 경찰의 제지에 막히면서 충돌이 빚어져 경찰이 시위대에 곤봉을 휘두르고 고무탄을 발사했고 이 과정에서 경찰차가 불길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밤 LA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 방위군을 LA에 배치해달라는 에릭 가세티 LA시장의 요청을 승인했습니다. 필라델피아에서는 시위대가 시 청사 앞에 있는 전 시장의 동상을 밧줄로 묶고 불을 붙이고, 경찰차를 비롯한 차량 여러 대도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