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친절한 경제] 마스크 5부제 폐지…청소년 5장까지 가능

등록일 2020.06.01 재생수897
자세히

<앵커> 월요일 친절한 경제, 권애리 기자 함께 합니다. 권 기자, 오늘(1일)부터는 마스크 5부제가 폐지되고 아무 때나 마스크 살 수 있는 거죠? <기자> 네. 6월 1일 오늘부터는 마스크 요일제는 폐지됐습니다. 언제든 편할 때 가시면 되는데 한 주에 살 수 있는 공적 마스크 개수를 제한하는 것은 유지됩니다. 성인은 일주일에 석 장, 지금까지와 똑같고 아이들의 경우에는 오늘부터 매주 다섯 장으로 늘어납니다. 2002년 이후 태어난 만 18살 미만의 학생들과 어린이들만 다섯 장으로 늘어나는 겁니다. 지금 순차적으로 초·중·고등학교 등교를 실시하고 있잖아요. 그래서 아이들에게 마스크가 필요한 시간과 상황이 훨씬 더 늘어나고 있는 것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요일 제한은 사라지지만 공적 마스크 사러 가서 신분증을 제시하는 것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입니다. 한 명당 장수 제한은 지켜야 되니까요. 그리고 지난 5월 18일 2주 전부터 내 가족의 마스크는 연령 상관없이 가족 중 누구나 대리구매를 할 수 있게 됐죠. 어린이나 연로한 부모님 것이 아니더라도 가족 중의 한 사람이 자기 신분증이랑 가족관계증명서 또는 주민등록등본을 가지고 가면 이번 주의 우리 가족 몫의 공적 마스크를 한꺼번에 살 수 있습니다. 이 대리구매도 유지됩니다. 가족 중의 한 명이 대표로 가서 나머지 가족들 것까지 대신 사는 게 이제 요일 상관없이 가능한 겁니다. 분할 구매도 가능합니다. 오늘 한 장 사고 내일 또 사고 이런 게 된다는 거죠. 마스크 요일 5부제를 없애는 것은 그만큼 마스크 수급이 원활해진 상황을 반영하는 것인데, 그래도 혹시 내가 갔을 때 '두 장밖에 안 남았는데요' 이런 얘기를 듣게 된다면 내일 또 가서 나머지를 살 수 있습니다. <앵커> 마스크 수급 상황은 좀 좋아졌는데 코로나19 상황은 그렇게 좋아지지 않고 있어요. 그렇다 보니까 정부가 내일부터 노래방, 클럽 이른바 고위험 시설들에 대해서 운영을 좀 자제해달라 이렇게 권고를 했죠? <기자> 네. 유흥시설부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