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전 세계 스포츠 스타들, 미국 흑인 사망 사건에 충격·분노 분출(종합)

등록일 2020.06.01 재생수726
자세히

마이클 조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김동찬 기자 = 미국에서 벌어진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사망 사건에 전 세계 스포츠 스타들이 충격과 분노를 표출했다.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사는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는 지난달 26일(한국시간) 체포 과정에서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짓눌려 사망했다.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고 고통스러워하다가 끝내 목숨을 잃었다. 미국 흑인 사회는 경찰의 무자비한 공권력 집행과 인종 차별에 분노하며 다시 거리로 나섰다. 시위는 미국 전역으로 들불처럼 번졌고, 약탈과 방화 등 소요 사태로 이어져 현재 미국 사회가 큰 혼란에 빠졌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7·미국)은 1일(한국시간) "매우 슬프고 진심으로 고통스러우며 분노를 느낀다"고 이번 사건의 입장을 발표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샬럿 호니츠 구단주인 조던은 "많은 사람의 고통과 분노, 좌절에도 공감한다"고 말했다. 현역 시절 시카고 불스에서 NBA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6차례나 차지한 조던은 "나는 뿌리 깊은 인종 차별, 유색 인종에 대한 폭력에 저항하는 이들과 함께한다"며 "우리는 충분히 (이런 일들을) 겪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조던은 다만 "우리는 평화적인 방법으로 불의에 저항하는 우리의 뜻을 표현해야 한다"며 "우리의 하나 된 목소리는 우리의 지도자에게 법률을 개정하도록 압력을 가해야 하고, 그게 실현되지 않으면 투표로 제도적 변화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플로이드의 유족들과 이런 인종 차별과 불의를 겪은 수많은 다른 사람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밝힌 조던은 "우리가 모두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하며 하나로 뭉쳐 모든 사람에게 정의가 실현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MLB 뉴욕 메츠 투수 스트로먼의 트위터 [스트로먼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선수와 감독들은 변화를 위해 함께...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