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나도 숨을 쉴 수 없다"…'흑인 사망' 시위 전세계 확산(종합)

등록일 2020.06.01 재생수1,005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영섭 기자 = 미국 백인 경찰의 과잉 단속 과정에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대한 항의 시위가 전 세계로 번지고 있다. 영국 런던 중심가에 일요일인 31일(현지시간) 수천 명이 결집해 미국 시위대에 지지를 보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주영 미국대사관에 모인 시위대 [AP=연합뉴스] 트래펄가 광장에 모인 이들은 미국 대사관까지 행진하며 "정의 없이 평화 없다"는 구호를 외쳤고, '얼마나 더 죽어야 하느냐?'는 현수막을 흔들기도 했다. 시위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단체 모임을 금지한 정부의 규제도 아랑곳하지 않았으며, 경찰도 이들의 시위를 막지 않았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또 독일에서도 미국 대사관 주변에 수백명이 모여 '플로이드에게 정의를', '우리를 죽이지 말라', '다음은 누구인가', '경찰이 살해하면 누구에게 전화해야 하나?' 등의 항의 포스터를 높이 들었다. 독일 프로축구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제이든 산초는 경기에서 첫 골을 성공한 후 유니폼 상의를 걷어 '조지 플로이드에게 정의를'이라고 손으로 적은 문구를 내보였다. 이 행위로 산초가 경고를 받았지만 같은 팀의 아치라프 하키미도 골을 기록한 후 유니폼을 걷어 똑같은 메시지를 드러냈다. 독일 일간 빌트는 일요판 헤드라인에 '살인 경찰이 미국에 불을 붙였다'는 제목과 함께 해고된 가해 경찰이 플로이드의 목을 짓누르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도 주민 약 2천명이 모여 "정의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 "흑인 생명도 중요하다" 등 구호를 외치며 미 대사관 쪽으로 행진했다. 수도 웰링턴의 국회의사당 앞에서는 추모 기도회가 계획돼 있다. 지난해 3월 백인 우월주의자가 이슬람 사원에 총기를 난사해 51명이 숨진 일이 발생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주민 약 500명이 모여 집회를 열었다. 덴마크에서도 미국 대사관 주...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