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종교 소모임, 코로나 취약점은…"동일인들이 반복 회동"

등록일 2020.06.01 재생수307
자세히

코로나19 확진자 집단 발생한 인천 한 교회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속출한 1일 오전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0.6.1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교회의 소규모 행사나 모임에 참여했던 사람 중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이 같은 모임이 코로나19에 취약점을 드러낸 이유에도 관심이 쏠린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종교 모임에서 대체로 동일한 구성원들이 반복적으로 모이기 때문에 참석자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자가 있다면 바이러스에 노출될 기회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더욱이 성경공부나 찬송가 합창 등의 활동은 참여자들 사이에서 비말(침방울)이 많이 튈 수 있다는 점도 감염 위험이 우려되는 요인으로 꼽힌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이후 종교 행사나 모임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사례는 6건으로 70명 넘게 확진됐고, 이 중 1명이 사망했다. 현재까지 확진자가 23명 나온 인천과 경기 개척교회 목회자 성경모임의 경우 지난달 25∼28일 매일 교회를 옮겨 다니며 다양한 형태의 모임을 가졌던 것으로 파악됐다. 동일한 참여자들의 반복적 접촉이 이뤄지면서 감염 전파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사망자가 나온 원어성경연구회 역시 수도권의 여러 교회에 속한 참석자들로 이뤄진 모임으로, 소모임이라는 특성상 참석자들의 주기적 회동과 밀접한 접촉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이 연구회는 지난달 8일과 15일 두차례 모임을 가졌던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모임에서 이뤄진 활동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찬송가를 함께 부르거나 모임 전후 식사를 함께하는 등 코로나19의 감염 조건이 될 만한 활동 요인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조사 중이다. 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