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하반기 경제] 뉴딜로 비대면의료 인프라 구축…원격의료 전초전인가

등록일 2020.06.01 재생수230
자세히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정부가 앞으로 5년간 76조원을 쏟아부으며 추진할 '한국판 뉴딜'에 비대면 산업 육성이 포함되면서 앞으로 정부의 원격의료 도입 추진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두 가지 축 중 하나인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2022년까지 1조4천억원을 들여 비대면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원격의료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정부는 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확정, 시행하기로 했다. 비대면 산업에는 경증 만성질환자와 노인, 건강취약계층 42만명에게 웨어러블과 모바일기기, 인공지능(AI) 스피커 등을 보급해 보건소와 동네 의원을 중심으로 원격 건강관리에 나서는 사업이 포함돼 있다. 구체적으로는 보건소에서는 건강 취약계층 13만명에게 생활습관 개선을 위한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경증 만성질환자 17만명에게는 웨어러블을 보급해 동네 의원을 중심으로 건강관리체계를 고도화한다. 취약고령층 12만명에게는 사물인터넷(IoT)·AI 기반으로 맥박과 혈당, 활동을 감지하고 말벗을 해주는 통합돌봄 사업을 추진한다고 소개했다. '원격의료'(비대면 의료)라는 표현은 적시돼 있지 않지만, 전반적으로 현행 의료법 틀 안에서 가능한 시범사업들을 대대적으로 확대해 비대면 의료·돌봄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방점이 실려 있다. 감염병에 대비해 2021년까지 전국 1천여곳에 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설치하는 것도 비대면 의료 인프라 구축의 일환이다. 비대면 의료 인프라가 구축되면 추후 국회에서 의료법 개정 등을 통해 원격의료가 허용될 경우 원격의료가 본격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경제중대본 결과 브리핑하는 김용범 기재부 1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획재정부는 비대면 의료 도입에 적극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앞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달 14일 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