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홍남기 "금년 성장목표 0.1%…역성장 가능성 배제하지 않아"(종합)

등록일 2020.06.01 재생수1,381
자세히

(세종=연합뉴스) 이 율 김연정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0.1%로 제시하며 "추가경정예산을 비롯한 정책 효과, 정부의 강력한 정책의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브리핑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kimsdoo@yna.co.kr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기관 합동 브리핑에서 "정부는 최근 대내외 여건을 종합 감안할 때 금년 역성장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해 2분기는 세계경제 침체에 따른 수출 급감 등으로 1분기보다 상황이 더 어려울 수 있겠으나, 코로나19가 국내적으로는 상반기에, 세계적으로는 하반기에 진정된다면 3분기 이후 정책효과에 힘입어 플러스 성장 전환이 가시화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내년에는 3%대 중반 이상의 반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이들 목표 달성을 위해 경제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이를 위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한 달 앞당겨 마련하고, 반세기 만에 1년 중 3차례 추경안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의 2가지 목표로는 '코로나19 국난 조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을 위한 선도형 경제기반 구축' 2가지를 꼽았다. 우선 홍 부총리는 "위기를 확실히 극복할 때까지 재정·금융·외환 등 가용한 거시정책 수단들을 최대한 적극 운영할 방침"이라며 "역대 최대 규모의 3차 추경안을 이번 주 국회에 제출하는 등 최후의 보루로서 재정의 뒷받침 역할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하반기 중 자영업자·소상공인·기업 지원을 더 강화하기 위해 기존 175조원 금융패키지에 더...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