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통합, '윤미향씨' 호칭…국정조사-퇴출 양면 공세(종합)

등록일 2020.06.01 재생수283
자세히

윤미향 기자회견 보는 시민들 5월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1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통한 진상규명과 윤 의원의 국회 퇴출을 동시에 꺼내 들었다. 특히 공식 회의 석상에서 윤 의원을 '윤미향 씨'라고 지칭해 동료 국회의원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태도를 보였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민주당은 윤미향 씨와 밖에 알려지면 안될 비밀을 공유한 것인지, 왜 저렇게 윤미향을 지키려고 하는지 저희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조사를 추진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고 국회의원에서 퇴출시키는 노력을 가열차게 하겠다"며 "말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하면서 자신만의 이익만 챙긴 이 파렴치한 행태를 국민들이 더는 두고 볼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보승희 의원도 "이용수 할머니가 피해자인데 민주당은 '윤미향 감싸기'만 하고 있다"며 "윤미향 씨가 민주당에 치명적인 약점을 잡고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윤 의원 보좌관 중 일부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단체 출신이고 '김복동 장학금' 수혜자에 정의연 관련자가 포함된 것을 지적하며 "모든 사람이 돈 잔치를 벌이고 새로운 자리를 챙겼다"며 "이게 문재인식 정의인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 조해진 의원은 CBS 라디오에 출연, 윤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그동안 면피하고 부인하고 했던 것보다 더 강하게 부인하면서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본인 발언의 근거는 하나도 안 내놨다"며 "뭐하러 기자회견 했나 싶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국민의당 이태규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의원의 아파트 경매자금 출처와 관련, "한정된 수입에서 집에 '돈 찍어내는 기계'가 없는...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