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유족회 "정대협, 故강순애 할머니 유언 무시하고 납골당 안치"

등록일 2020.06.01 재생수210
자세히

[앵커] 이런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유가족들이 오늘 기자회견을 갖고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을 정면을 비판했습니다. 정의연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해 권력을 얻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망향의 동산에 묻어달라는 한 위안부 할머니의 유언을 무시하고 납골당에 안치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정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제노역과 위안부로 일제에 강제로 끌려갔던 피해자와 유가족 만든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이 단체를 이끄는 양순임 회장이 정의기억연대 전신인 정대협과 윤미향 의원을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양순임 /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회장 "피해자 중심의 단체가 아니라 또 하나의 권력단체를 살찌우는 데 혈안이 됐을 뿐이다." 2005년 위안부 피해자 故 강순애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을 때, 유언과 달리 장례를 치렀다는 주장도 제기했습니다. 양순임 /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회장 "망향동산에 자기가 죽으면 꼭 언니들 옆에 묻어주라고 했어요. 안장비가 아까워서 할머니를 거기 납골당 안에 가둬놓습니까." 함께 나온 다른 위안부 피해자 유족도 정대협으로부터 금전적인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 / 위안부 피해자 딸 "진짜 받아야 할 사람들은 10원도 못받고 있는데, 그런 사람들은 왜 사리사욕을 혼자 챙기고…" 유족회 측은 정대협 해체와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정대협 후신인 정의기억연대 측은 "강순애 할머니의 장례방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TV조선 정준영입니다. 정준영 기자(jun88@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