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윤미향, 동료 의원들에게 편지…"성실하고 빠르게 소명"

등록일 2020.06.01 재생수121
자세히

의원회관 사무실 나서는 윤미향 의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의기억연대 활동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나오고 있다. 2020.6.1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홍규빈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1일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민주당 동료 의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5월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에 1차적으로 소명을 했지만, 충분치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편지는 21대 국회 개원 인사를 겸해 전날 작성됐다. 윤 의원은 "희망과 기대로 충만해야 할 21대 국회 첫 출발에 저와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활동이 본의 아니게 국민들과 당, 의원들에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했다. 이어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저와 가족, 정대협, 정의연에 대한 각종 의혹, 때로는 왜곡도 잇따랐다"며 "처음의 막막함, 당혹감을 견디고 기자회견장에 설 수 있었던 것은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의원, 당원들의 응원과 기다림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연 활동에 대한 의원들의 관심과 사랑이 특별함을 새삼 체감하면서 깊은 책임감을 함께 느낀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광복이 됐다고 하지만 아직 우리에게 광복이 오지 않았어요'라는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말을 거론, "이를 가슴에 새기고 국민의 믿음을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9시께 국회 의원회관으로 처음 출근한 뒤 취재진이 몰려들자 문을 걸어 잠그고 9시간 넘게 두문불출한 채 업무를 봤다. 오후 6시 25분께 의원실 밖으로 나온 윤 의원은 '아파트 경매 취득과 관련해 사적 유용은 없다는 입장은 그대로냐'는 질...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