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미, G7에 한국 초청...미중 갈등 연장선?

등록일 2020.06.01 재생수49
자세히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7개국 정상회의, G7에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미중 갈등에 휘말릴 가능성으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안을 미중 갈등의 연장선으로만 보는 접근법은 우리 외교에 자충수가 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G7 정상회의에 초청한다는 구상을 언급한 것은 한민족 처지에서는 긍정적입니다. 지난 1907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만국평화 회의에 파견된 이준 열사가 회의장에도 들어가지 못하는 수모를 당하고 순국했던 역사를 돌아보면 격세지감입니다. 그런데도 G-7 회의 참가 여부를 놓고 논란이 나오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 의도가 중국을 견제하는 국제 연대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 때문입니다. 문제는 논란 과정에서 G-7 정상회의 특성이나 미중 갈등 구조에 대한 오해나 과민 반응이 확산한다는 것입니다. G-7 회원국을 늘리는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 혼자 결정할 수 없고 영국이나 독일, 프랑스 등 다른 나라 정상도 동의해야 가능한 일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초청한다는 것도 회의 장소가 미국이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개별적으로 참관인 자격으로 초청하는 형식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 백악관 대변인 :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면에서) 위대함으로 전환하는 일상생활 재개에서 G7 정상회의가 여기서 열리는 것보다 더 좋은 사례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는 국제 연대를 만드는 문제는 유럽 주요국 정상도 같이 고민하는 사안으로 한국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미중 갈등 구도 자체도 여전히 복잡하고 모호한 요소가 많아서 다른 나라들이 어느 한 쪽에 줄을 서야 하는 상황인지도 명확하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우리나라만 줄서기를 해야 한다는 인식은 현실과 맞지 않고, 오히려 미국이나 중국을 향해 한국 정부를 압박하라고 촉구하는 결과가 될 수도 있습니다. 미중 사...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