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한미 정상, 44일 만에 통화…文 "G7 초청 기꺼이 응할 것"

등록일 2020.06.02 재생수133
자세히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어젯(1일)밤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 초청했는데, 문 대통령은 기꺼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정상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어젯밤 9시 30분부터 15분간 이뤄졌습니다. 먼저 문 대통령은 G7,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해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참석하겠다"며 화답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한국과 호주·러시아·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감사한다"며 "방역과 경제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두 정상은 G7에 한국·호주·인도·러시아·브라질 등을 더해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G7 체제가 전 세계 문제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의 확대 구상에 공감했습니다. 한미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25번째이자 올해 들어 세 번째이며, 총선 직후 통화한 이후로는 44일 만입니다. 전병남 기자(nam@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