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인천 교회 관련 확진자 30명…"마스크 안 쓰고 부흥회"

등록일 2020.06.02 재생수87
자세히

<앵커> 쿠팡 물류센터발 집단감염이 한풀 꺾이나 싶더니 이번에는 교회 모임을 통해서 코로나19가 번지고 있습니다. 인천에서 교회 목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동료 목사와 교인, 또 가족들이 잇따라 감염되면서 확진자가 30명으로 늘었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미추홀구의 등불교회입니다. 인천을 중심으로 한 소규모 교회 목사와 교인 16명은 지난 28일 이곳에서 부흥회를 가졌는데,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습니다. 인천 부평구 교회 목사 57살 A 씨가 그제(31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동료 목사와 교인, 가족들이 잇따라 감염되면서 모두 3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인천 거주자가 24명으로 대부분이고 서울이 4명, 경기가 2명입니다. 문제는 첫 확진자인 A 목사가 등불교회 부흥회 외에도 지난달 25일부터 27일까지 인천 시내 소규모 교회 3곳에서 부흥회에 참석하면서 30명과 접촉했는데, 부흥회 당시 참석자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걸로 파악됐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이 목사가 어떻게 감염됐는지 확인되지 않아 방역 당국은 지난달 10일부터 20일까지 동선을 정밀 추적하고 있습니다. 개척교회로 알려진 소규모 교회 관계자들이 여러 교회를 돌며 진행하는 행사가 감염 확산의 매개가 됐단 분석이 나옵니다. 다만, 확진자 대부분이 앞서 검사를 받으면서 일요일 예배에 참석하지 않은 점은 추가 확산 방지에는 긍정적인 점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민경호 기자(ho@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