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한낮에 흥분한 암소 탈주극…"마취총 3발에도 멀쩡"

등록일 2020.06.02 재생수237
자세히

<앵커> 암소 한 마리가 어제(1일) 울산 도심을 2시간이나 활보하고 다니면서 큰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소 주인을 포함해 2명이 다쳤고, 암소는 마취제를 6대나 맞고서야 쓰러졌습니다. UBC 김예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 앞, 흥분한 암소 한 마리가 도로 위를 뛰어다닙니다. 마취총 세 발을 맞고도 유유히 도심을 거닐던 소는 구조대원을 위협하기까지 합니다. [최종열/울산북부소방서 구조대 : 도로 위에 소가 뛰어다니는 그런 흥분된 상황이었습니다. 소를 자극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계속 마취를 했습니다.] 암소 주인인 71살 조 모 씨가 우시장에서 산 600kg짜리 암소를 차에서 내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흥분한 소가 조 씨를 치고 달아난 겁니다. 조 씨는 골반뼈를 다치는 중상을 입었고, 소는 농가에서 2.4km 떨어진 아파트 대로변까지 활보해 놀란 80대 행인이 추가로 다치기도 했습니다. [전춘선/목격자 : (암소가) 막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고 2시간 만에 잡혔어요. 소가 막 옆에 있는데도 사람들이 건너가고.] 아파트 앞 대로변에 소가 나타나 생포 작전을 벌인 지 두 시간 만에 구조대에 의해 포획됐습니다. 인근 초등학교에서는 소방대원의 요청으로 학생들의 하교 시간이 미뤄지기도 했습니다. 대낮 도심 속 암소의 탈주극은 포획 과정에서 마취총 세 발을 더 맞은 뒤 소가 죽으면서 끝이 났습니다. UBC 김예은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