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아침에 스토리] 한 맺힌 호소

등록일 2020.06.02 재생수253
자세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유가족들의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가 어제 기자회견을 열고 윤미향 의원과 정의기억연대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의원직 사퇴와 정의연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정의연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해 권력을 얻었다는 게 유족회의 주장인데요. 좀 더 자세히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손정혜 변호사 자리했습니다. - 태평양유족회 "윤미향, 할머니들 공적 가로채" - "할머니들은 윤미향을 두려워해" - 정의연과 태평양전쟁유족회, 대립하는 이유는? - 정의연 "故 강순애 할머니 장례방식은 유족의 뜻" -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제기한 김어준, 고발당해 - 사법시험준비생모임 "기본 사실 확인도 안 해" - 사법시험준비생모임 "해당 방송은 명예훼손에 해당" - 정의연 후원자 100여 명, 후원금 반환 소송 추진 - 검찰, 정대협 당시 회계 담당자 소환조사 - 압수수색 이후 3차례 참고인 조사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