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뉴스딱] "실적 나빠서" 직원에 지렁이 먹인 中 기업

등록일 2020.06.02 재생수144
자세히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화제의 뉴스 딱 골라 전해드리는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간입니다. 첫 소식 어떤 건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중국에 있는 한 회사에서 실적이 좋지 않은 직원에게 비인간적인 체벌을 가해서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최근 중국 온라인에는 구이저우성 한 인테리어 회사가 직원들을 체벌하는 동영상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 여성이 살아 있는 지렁이가 놓인 휴지를 들고 있다가 이내 입 안에 넣은 뒤 꿀꺽 삼키는 모습인데요, 이 엽기적인 영상은 회사가 실적을 채우지 못한 직원에게 내린 처벌이었습니다. 실제로 이 회사의 처벌 명세표를 보면 15분 동안 화장실 청소하기 같은 비교적 가벼운 것도 있지만 지렁이 삼키기, 미꾸라지 삼키기 등 비인간적인 처벌도 명시돼 있습니다. 지렁이를 먹기 싫으면 500위안, 우리 돈으로 약 8만 6천 원의 벌금을 내고 전 직원에게 아침 식사를 사면 되지만 이 돈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지렁이 등을 삼키는 처벌을 받는다고 합니다. 회사 측이 실적이 좋으면 인센티브를 받고 실적이 나쁘면 처벌을 받는 게 당연한 것 아니냐는 태도를 보이면서 공분은 더 커지고 있는데요, 중국 당국은 이 사건을 조사해서 법규 위반이 있으면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법도 법이고요, 물론 일부이기는 하겠지만 경영진들의 의식 수준이 아직은 조금 안쓰럽네요, 그렇죠? 다음 소식 전해 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코로나19 사태로 오랫동안 팔리지 않은 면세점 재고 상품이 내일(3일)부터 일부 면세점 온라인 몰에서 판매됩니다. 관세청이 지난 4월 말 면세품의 내수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지 한 달여 만으로 재고 면세품이 시중에 풀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세청은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급감한 면세업계를 지원하기 위해서 6개월 이상 팔리지 않은 장기 재고품을 대상으로 10월 29일까지 내수 통관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했습니다. 판매되는 제품은 해외...

SBS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