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트럼프 "폭동, 전 세계 웃음거리…군 동원해 평화 지킬 것"

등록일 2020.06.02 재생수311
자세히

<앵커> 미국에서 비무장 흑인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일주일째를 맞았습니다. 체포된 사람만 4천여 명에 이를 정도로 사태는 악화되고 있습니다. 이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를 쓰레기라 지칭하며 폭동 저지를 위해 연방군까지 동원하겠다고 해 논란을 키웠습니다. 워싱턴에서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플로이드 씨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 전역으로 점점 더 거칠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주요 도시에서 밤마다 약탈과 폭력, 방화가 일상이 된 가운데 시위 시작 후 7일 동안 체포된 사람은 4천여 명에 이른다고 CNN 방송이 전했습니다. 월마트 등 대형 마트들이 폐쇄에 들어갔고 야근 통행금지령도 40개 이상 도시로 확대됐습니다. 하지만 사태 수습을 주도해야 할 트럼프 대통령은 주지사들과의 전화 대책 회의에서 폭력화한 시위대를 쓰레기라고 비난하며 힘으로 제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전화 음성) : 미네소타주에서 일어난 일은 전 세계에 웃음거리가 됐습니다. 현장을 장악하지 못했습니다. 주지사들은 제압해야만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도 성명을 통해서는 연방군 등 모든 자원을 동원해 폭력을 다스리고 평화를 지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숨진 플로이드 씨 가족은 사망 현장을 찾아 폭력으로는 문제 해결이 안 된다고 호소했습니다. [테런스/故 플로이드 씨 동생 : 그들은 우리가 우리 물건을 파괴하는 걸 원합니다. 그렇게 해서는 바뀌지 않습니다. 다른 방식으로 해봅시다.] 플로이드 씨 가족의 의뢰를 받은 부검의는 질식과 과다출혈이 사인이라며 목을 누른 경찰관 외에 다른 경찰관들이 플로이드 씨를 제압한 것도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손석민 기자(hermes@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