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미 흑인사망에 해커조직 '어나니머스' 재등장…"경찰 범죄 폭로"

등록일 2020.06.02 재생수339
자세히

해커집단 어나니머스의 상징인 가이 포크스 가면을 쓴 시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백인 경찰관에 의한 흑인 사망 사건으로 격화하는 미국 내 시위를 계기로 '어나니머스'(Anonymous)가 재등장했다. 어나니머스는 해킹으로 정치적 의사를 표출해온 국제 해커집단이다. 영국 BBC방송은 1일(현지시간) 수년간 조용했던 어나니머스가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인한 미국 내 폭력 시위를 계기로 경찰의 수많은 범죄를 폭로하겠다고 약속하며 다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어나니머스는 권력을 남용한 이들을 겨냥한 활동가들로, 특정 웹사이트를 장악하거나 다운시키는 것과 같은 대중적인 방식으로 그들의 의사를 표시한다. 이들의 상징은 가이 포크스 가면이다. 포크스는 가톨릭 탄압에 항의해 1605년 영국 국회의사당을 폭파하려다 처형당한 인물로, 체제 저항 영화인 '브이 포 벤데타'의 소재가 되면서 해커들에게 저항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어나니머스가 미국 내 시위가 확산하자 사이버 공격에 나섰다는 시각이 많다. 지난달 30일 이번 시위의 진앙인 미니애폴리스 경찰청 웹사이트가 접속 반복으로 서버를 마비시키는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에 다운된 것도 이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다. 이를 두고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어나니머스가 플로이드 사망에 책임자를 응징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 공격으로 해당 경찰 시스템에서 해킹됐다고 주장되는 이메일 주소와 비밀번호 데이터베이스가 유통되고 있고 이는 어나니머스와 연계돼 있다고 BBC는 전했다. 최근 한 유엔 기관 웹사이트에는 어나니머스 로고와 함께 'Rest in Power, George Floyd'(권력 속에 잠들기를)라는 문구가 뜨기도 했다. 이는 RIP(Rest in Peace·평화롭게 잠들기를)를 비판적으로 변형한 것으로, 권력으로부터 철저히 소외된 플로이드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