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민주당 "5일 국회 연다"...통합당 "추경 협조도 없어"

등록일 2020.06.02 재생수145
자세히

[앵커] 여야는 오늘도 21대 국회 첫 임시회 소집을 두고 대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고, 오는 5일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추진할 방침인데,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3차 추경 협조도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대근 기자! 지난주부터 거의 매일 같은 상황이 반복되는 것 같은데요. 여야 협상에 전혀 진척이 없는 건가요? [기자] 없는 상황입니다. 먼저 민주당은 21대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만들기 위해 법이 정한 원칙에 따라 임시국회를 소집하자는 입장입니다.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된 뒤 7일째 되는 날에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을 뽑도록 한 국회법을 따라야 한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5일 본회의를 열기 위해 오늘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임시국회는 재적 의원 4분의 1 이상이 요청하면 소집이 가능하며 3일간의 공고 기간을 거친 뒤 개의하게 됩니다. 그런 만큼 민주당이 본회의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는 건 국회의장 선출에 앞서 상임위 배분을 먼저 해야 한다는 통합당에 대한 압박으로도 읽힙니다. 민주당은 더 나아가 통합당이 참여하지 않아도 본회의를 열고 의장단 선출을 강행할 수 있다는 뜻을 여러 차례 내비쳤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회의에서도 통합당을 향해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건 결코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들어보겠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시작이 반입니다. 정치의 근본을 다시 세운다는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반드시 국회를 열겠습니다. 미래통합당도 더 이상 잘못된 과거의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조건 없이 동참해주길 바랍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진 의원총회에서도 첫 본회의를 상임위원장 선출 문제와 연계하는 데 충격을 받았다며 통합당의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앵커] 물론 통합당은 반대하는 입장인데, 민주당이 개원을 밀어붙이면 3차 추경 협조도 없...

YTN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