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인천 개척교회 관련 최소 40명 확진..."무증상 감염 상당수"

등록일 2020.06.02 재생수145
자세히

[앵커] 인천 개척교회 모임과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40명까지 늘었습니다. 소규모 교회의 목사가 감염되는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 이 가운데 상당수는 증상이 없어 지역사회에 조용한 전파가 우려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그곳 관련 확진자가 최소 40명까지 늘었는데, 무증상 감염 사례가 많다고요? [기자] 우선 지금까지 파악된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는 최소 40명입니다. 인천과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서 목사와 가족, 신도 등 접촉자의 감염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보건 당국은 확진자 가운데 최소 17명이 특별한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동선과 접촉자를 계속 추적하고 있지만, 조용한 전파가 우려되는 대목입니다. 개척교회 관련 감염은 지난 일요일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시 209번 환자인 부평구 교회 목사 57살 A 씨에게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A 씨가 아닌 다른 목사와 접촉했다가 감염된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인천에서 새로 나온 확진자 5명 가운데 3명도 지난달 말 경기도 부천의 개척교회에서 A 씨와 먼저 접촉한 인천 213번 환자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보입니다. A 씨와 직접 접촉하지 않은 3차 감염으로 추정됩니다. 지금까지 파악된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 가운데 목사만 19명입니다. 서울 서대문구에서도 목사 1명이 감염됐습니다. 이들은 모두 인천과 경기 지역의 15개 교회와 관련돼 있는데, 모두 설립한 지 얼마 안 된 소규모 교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고 종교 모임을 하다가 감염된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 첫 확진자로 추정되는 인천 209번 환자의 정확한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앵커] 이 밖에도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확산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죠? [기자] 방역 당국은 지난달부터 종교 모임과 관련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를 90여 명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곳

YTN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