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위기를 기회로"…문대통령 '선진국클럽' 행 택했다

등록일 2020.06.02 재생수179
자세히

"위기를 기회로"…문대통령 '선진국클럽' 행 택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 참석은 한국의 경제·외교적 위상을 한층 강화하는 기회가 될 전망인데요. 자칫 어렵사리 회복된 한·중 관계가 영향받지 않도록 세심한 외교적 노력도 병행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강영두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로 미국과 중국 간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졌고, 양국은 서로 한국을 자기편으로 끌어들이려 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G7 확대 정상회의 구상에는 중국을 포위하는 '반중 연합 전선' 구축 의도가 짙게 깔려 있다는 게 중론입니다. 미·중 사이에서 거리의 균형을 유지해온 우리로서는 외교적 부담이 된 게 사실인데, 문재인 대통령은 길게 고민하지 않고 선진국 클럽인 G7 회의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K 방역' 성과를 토대로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길을 열겠다는 문 대통령의 포스트 코로나 구상과 맞닿아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따르고 싶었던 나라들이 우리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표준이 되고 우리가 세계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대한민국의 위대함을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G7 정상회의 참가를 선진국 대열의 일원으로 자리매김하는 기회로 삼겠다는 것인데, 문제는 미·중 충돌 속에서 중국이 어떻게 받아들일 지입니다. 특히 하반기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한과 맞물려 민감한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사드 배치 이후 멀어졌다 어렵게 봉합한 한·중 관계가 얼어붙지 않도록 긴밀한 소통 유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런 측면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역과 경제 측면에서 한국의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한 것은 '중국 고립'에는 동참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입니다. G7 정상회의 무대를 미·중 딜레마를 풀고 한국의 위상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으려는 문 대통령의 외교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연합뉴스TV 강영두입니다. (k027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