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카타르 LNG선 100척 한방에 수주 ...조선업계 부활 신호탄

등록일 2020.06.02 재생수435
자세히

[앵커] 우리나라 조선업체 3사가 오랫동안 공을 들인 카타르의 액화천연가스, LNG선 건조 계약을 따내게 됐습니다. 이 계약은 한방에 LNG선 백 척, 모두 24조 원에 이르는 대규모여서 조선업계가 오랜 불황을 떨쳐내고 부활하는 신호탄이 될 전망입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카타르 국영석유사가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 등 우리 조선업계 3사와 영상을 통해 협약을 맺었습니다. 국영석유사의 최고경영자를 겸임하는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장관이 서명하는 자리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참석했습니다. 이번 계약은 카타르 측이 오는 2027년까지 3개 회사의 LNG선 건조 공간의 상당 부분을 미리 확보하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LNG선 발주 권리를 보장하는 약정서는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체결될 전망입니다. 카타르 국영석유사는 이번 계약규모를 100척 이상, 23조6천억 원 규모라고 공개해 LNG선 건조 계약 가운데 최대 규모가 될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알 카비 장관은 "한국이 에너지 분야에서 카타르의 중요한 전략적 동반자"라며 "양국 경제 협력의 지평이 더 넓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카타르는 세계 1위 LNG 수출국으로, 최대 규모의 LNG 생산 기지를 개발 중입니다. 조선업체들은 지난해 1월 문재인 대통령과 알 싸니 카타르 국왕의 정상회담 이후 본격적으로 수주전에 뛰어들었습니다. 앞서 지난 4월 카타르 측이 중국 조선업체와 먼저 일부 계약을 맺어 우려가 나왔지만 결국, 우리 회사들이 기술 경쟁력을 앞세워 대부분의 물량을 가져오게 됐습니다. [김재연 / 삼성중공업 커뮤케이션그룹 : 건조 품질, 납기 준수 능력, 스마트 기술, 친환경 기술 등 이런 점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와 유가 급락으로 수주 가뭄에 허덕이던 조선업계가 이번에 대형 계약이 터진 것을 계기로 본격적인 부활을 꿈꾸게 됐습니다. YTN 이광엽[kyup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

YTN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