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與 "5일 국회 개원" vs 野 "강행하면 추경 협조 없다"

등록일 2020.06.02 재생수44
자세히

<앵커> 21대 첫 임시국회 소집을 두고 여야 힘겨루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이 오늘(2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면서 오는 5일 국회를 열겠다고 나선 가운데, 통합당은 민주당이 개원을 강행하면 추경안 협조도 없을 거라고 맞섰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2일) 오전 당 회의에서 오는 5일 국회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오후 2시쯤엔 본회의를 열기 위한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하면서 사실상 통합당의 협조 없이 국회를 열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결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습니다. (통합당은) 과거의 잘못된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데 조건 없이 동참해주길 바랍니다.] 통합당은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개원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지금까지 개원 협상이 타결되지 않은 채 의장단을 뽑은 경우는 없었다며, 민주당이 개원을 강행하면 이후 추경안 처리 등에 협조하지 않을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민주당은) 다수 의석을 확보했다고 이렇게 '법대로'를 내세우면서 강행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 히틀러의 나치 정권까지도 법치주의를 외치면서 그런 독재를 해왔습니다.] 법사위와 예결위 등 상임위원장 배분을 둘러싼 양 당간 조율도 진척이 없는 상태입니다. 민주당은 일단 본회의를 열고 나서 상임위 협상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지만 통합당은 본회의가 열리면 민주당이 표결로 상임위원장을 독식할 수 있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정윤식 기자(jys@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