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뉴스1번지] 美, '흑인사망' 시위 격화…트럼프 "군대 동원" 강경대응

등록일 2020.06.02 재생수43
자세히

[뉴스1번지] 美, '흑인사망' 시위 격화…트럼프 "군대 동원" 강경대응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남성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 동원까지 거론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는데요. 자세한 내용 아주대 통일연구소 정대진 교수님 모시고 이야기 나눠 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먼저, 현재 미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시위와 관련해 간단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미국의 흑인 사망 사건에 대한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과 주 방위군이 시위대와 총격전까지 벌였는데요. 이 과정에서 무고한 흑인 시민 1명이 숨지는 사건이 또 발생했죠? 시위가 격화하면서 미국 전역은 무법천지 상황이라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40개 도시에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졌고, 이런 상황은 1968년 마틴 루서 킹 목사 암살 사건 이후 처음이라고 하니, 그 만큼 현지 상황이 심각하다고 봐야겠죠? 트럼프 대통령이 피신하기도 했었다고요? 연방군이 실제 투입된다면 1992년 로스앤젤레스 흑인 폭동 이후 28년 만이죠? 이런 장면을 보고 한인들이 밀집해 있는 LA 지역에서 벌어진 지난 1992년 LA 폭동을 떠올리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캘리포니아 주 방위군이 한인타운의 치안 유지와 한인 상점 약탈을 막기 위해 군 병력을 전격 투입했다고 하는데요. "제2의 LA폭동" 은 없다지만 자체 무장 목소리까지 나올 만큼, 우려가 큰 것도 사실이죠? 실시간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 현지 시각 1일 기준으로 미국의 감염자는 185만 여명, 사망자는 10만6천 여 명에 이릅니다. 상황이 이런데, 미국 정부에 따르면 봉쇄령 완화 시기와 흑인사망 규탄 대규모 시위가 맞물려 발생하면서 코로나19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그야말로 위기를 맞았다고 봐야 하는 것 아닙니까?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이 일부 폭력적인 시위대를 향해 "폭도"와 "약탈자"라고 비난하면서 시위 배후에 '급진적 좌파', 극우 파시스...

연합뉴스TV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