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해수욕장 방역대책, 취지엔 공감하나 현실성 결여

등록일 2020.06.02 재생수32
자세히

해수욕장 방역대책, 취지엔 공감하나 현실성 결여 [앵커] 피서철 해수욕장에서의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정부가 방역지침을 내놓았는데요. 바이러스 확산을 어떻게든 막겠다는 취지엔 적극 공감하지만, 실효성 있는 대책과는 거리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더 촘촘하고 현장에 적용 가능한 대책이 아쉽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다음 달까지 전국 260여 개의 해변이 순차적으로 문을 엽니다. 이에 정부는 해수욕장을 통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파라솔 거리두기와 침뱉기 금지 등의 방역지침을 마련했습니다. "이용객 밀집을 방지하기 위해 한적한 중소형 해수욕장을 이용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정부가 발표한 지침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사방이 트여있는 해수욕장의 특성상 입구를 일원화해 방문자의 발열 검사를 하는 것부터 쉽지 않다는 겁니다. 또 밤마다 백사장에서 펼쳐지는 술 잔치를 통제하는 것도 불가능에 가까워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도록 강제하기가 어렵다고 입을 모읍니다. 침을 뱉지 말고 단체 방문을 자제하라는 것도 단속은 어렵고 결국 권고 수준에 그치는 것이라는 주장에 더 설득력이 실립니다. 더욱이 정부가 이용을 권장한 작은 해변은 자치단체가 아닌 마을 주민들이 직접 운영하다 보니 체계적인 관리를 장담할 수 없습니다. 결국 관리 인력을 늘려야 하는데 예산이 뒷받침되지 않아 녹록지 않은 실정입니다. "기본적인 방역지침은 내려와 있는데 마을단위 해수욕장에 대해서 세부적인 지침은 아직 내려온 상태는 아니죠." 지난 1일 개장한 부산지역 해수욕장에서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은 관광객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습니다. 피서객은 물론 해수욕장 인근 주민들도 올 여름 해수욕장이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진원지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연합뉴스TV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